사진모음2008. 5. 6. 08:45

어릴 때 뒷밭에 심어놓은 딸기를 먹고 자란 덕분에 커서도 딸기는 좋아하는 과일 중 하나이다. 비록 몇 포기 되지는 않지만 지난해부터 베란다 화분에 딸기를 키우고 있다.

추억 다시 만들기도 하고, 또한 딸아이와 함께 물을 주면서 자라는 과정을 살펴보는 재미도 솔찬하다. 리투아니아 텃밭에도 딸기가 자라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보통 사람들은 딸기만 심는 데, 장모님은 늘 딸기 사이에 마늘을 심는다.

일전에 텃밭에서 일을 거들면서 그 까닭을 물어보았다. 첫째는 땅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둘째는 마늘이 병충해로부터 딸기를 어느 정도 보호해준다 (농약 대신에 마늘).  

요즘 한국에도 주말농장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딸기와 마늘을 사이짓기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해 베란다에서 익어가고 있는 딸기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머나??? 딸기사이에 마늘을 심나요?
    저는 처음들어보앗어요..
    음.. 보호차원에서..그렇구나..^^;;

    잘보고 배워갑니다.
    베란달에 딸기 맛은 어때요? ㅎㅎㅎ

    2008.05.06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3층에 살고 있어 벌이나 나비가 날아오기 힘들어서 그런지 당도가 약했어요. 올해는 긴 화분 두 개에 일곱 포기가 잘라고 있습니다. 익으면 사진 올릴께요.

      2008.05.06 20:0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