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 7. 21. 14:57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녹지대가 많다.
해가 쨍쨍나는 날 공원에는 여기 저기 사람들이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하지만 이런 공원에서 가장 조심해야 할 것 중 하나가
바로 개똥이다. 겨울에는 개똥이 눈이 잘 띄지만
여름에는 풀에 가려 잘 안 보인다.

이렇게 빌뉴스 시청은 개똥 처리에 골머리를 앓다가
올해부터 공공장소에 개똥전용 쓰레기통을 설치하고 있다.
이 쓰레기통은 녹색 철통에 하얀 색 개 그림이 그려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개통을 버리는 행위에 대해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개똥을 방치하다가 처음으로 적발되면 벌금이 20-200리타스(1만원-10만원),
두 번째 적발되면 벌금이 400-800리타스(20만원-40만원)이다.

개똥을 줍지 않고 그냥 방치하다 적발되면
개값을 온통 날리는 수도 생길 법하다.
여러분이 사는 도시엔 어떻게 개똥을 처리하나요?

* 관련글: 프라하엔 개똥 전용 쓰레기통이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보고 갑니다. 그런게 있었군요.

    2009.07.21 15:01 [ ADDR : EDIT/ DEL : REPLY ]
    • 올해 새롭게 추진한 정책입니다. 좋은 성과를 보는 지역도 있지만 일반 쓰레기통으로 둔갑하는 지역도 있습니다. 시민의식이 제일 중요하겠죠......

      2009.07.21 15:34 신고 [ ADDR : EDIT/ DEL ]
  2. 위생적인 문제로도.. 이런 것이 모든곳에서 당연시 되어야 할 텐데요..

    2009.07.21 16:01 [ ADDR : EDIT/ DEL : REPLY ]
    • 동감입니다. 애완동물을 키우는 것이 점점 힘들어지만, 공원에 함부로 개똥을 방치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지요.

      2009.07.21 16:28 신고 [ ADDR : EDIT/ DEL ]
  3. michelle

    제가 사는 미국에서는 개주인들이 산책할때 비닐 봉지를 들고 다녀요.
    어쩔땐 무거워 보이는 것이 벌써 담겨 있는것 같지요. 그래도 산책 끝날때까지 들고다니다
    집에가서 버려요. 물론 공원엔 튼튼한 검은 비닐이 씌원진 쓰레기통이 있어서 거기다
    버리고요. 가끔 이상한 사람이 있기는 하지만 거의가 벌금이 무서워서기 보다는 어려서부터
    당연하게 교육이 되어 있어서요. 잘지키고 삽니다.
    저도 진돗개 한마리를 기르는데 똥주을때 마다 생각해요. 담엔 좀 작은 개를 키워야지 하고요.
    유럽의 소식을 전해 주심에 감사드려요. 재밌게 보고 갑니다.

    2009.07.23 23:2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