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8. 10. 16. 19:31

학교에 데려다 준 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딸아이 요가일래를 데리러 가야할 시간이 되었다. 돌아오는 길에 파란 가을 하늘과 노란 나무가 잘 어우러진 길거리 풍경을 찍으려고 카메라를 들고 나갔다.

하지만 돌아온 길엔 어디서 나타났는 지 하늘에는 구름이 끼어있었다. 그래도 몇 장의 사진을 찍으면서 집에 도달했다. 나무 아래 세워놓은 친구 자동차 와이퍼에도 낙엽이 잔뜩 쌓여 있었다. 좀 떨어진 곳에 친구차를 보니 허름한 쪽지가 그 낙엽 사이에 있지 않은가!

바람에 날려온 휴지 아니면 광고전단지일 것이라 생각하고 그냥 아파트를 들어가려고 했다. 하지만 그 허름해 보이는 종이가 왠지 마음에 걸렸다. 와이퍼 쌓인 낙엽을 가까이에서 찍을 생각으로 친구 차로 가보았다. 와이퍼에 끼워져 있는 종이를 꺼내는 순간 걱정이 앞섰다.

“제가 당신의 차를 긁었습니다.”란 쪽지에 이름과 전화번호가 써져있었다. 아니, 멀쩡한 차인데 어디가 긁혔지? 측면 자동차문을 보니 살짝 범퍼에 긁힌 자국이 있었다. 한국으로 돌아갈 친구는 더 이상 차가 필요하지 않아서 우리에게 팔아줄 것을 부탁했다. 우리 차도 아니고 남의 차인데 괜히 도와주려고 하다가 봉변을 당할 번한 순간이었다.

요즘 같은 세상에 이렇게 쪽지까지 남겨놓다니……. 이젠 걱정보다 쪽지 남긴 사람한테 감사함이 절로 나왔다. 일단 바빠서 오후에 전화하지 못했다. 저녁에 밖에 나갔다 오면서 다시 와이퍼에 쪽지를 발견했다. 같은 내용이었다.

얼마 후 전화해서 만나기로 했다. 우리 집으로 왔다. 사고를 낸 사람은 이제 20세의 아가씨였다. 운전한 지 2년이고 첫 교통사고를 내었다고 한다. 그는 뜻하지 않게 사고를 내어 미안하다고 하고, 우리는 쪽지를 남겨주어서 감사하다고 서로 웃으면서 보험처리를 위한 교통사고신고서를 작성했다.

아침 출근할 때 우리 아파트 마당에 빈자리가 있기에 후진 주차를 하다가 접촉사고를 내었다. 그때 주위에 차의 주인을 찾았으나, 찾지를 못해 쪽지를 남겼다. 낮에 전화가 없기에 남겨놓은 쪽지가 바람에 날아갔을 것이라 생각하고, 퇴근할 때 또 쪽지를 남겼다.

보험처리 및 자동차수리 등 아직 복잡한 일이 남아있지만, 경제위기로 불안한 작금에 이렇게 쪽지를 남겨준 리투아니아 아가씨에게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차 접촉사고 쪽지, 그 후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고파

    쌀쌀해지는 가을날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아름다운 분이시네요.

    2008.10.16 17:10 [ ADDR : EDIT/ DEL : REPLY ]
  2. 초유스님 그동안 잘 지내셨죠?? ㅎㅎ
    간만에 방문하게 되었네요;;
    참 착한 아가씨네요..
    결혼만 안 하셨어도 어떻게?? ㅋㅋㅋ
    항상 활짝 *^____^* 웃으세요!!

    2008.10.16 17:38 [ ADDR : EDIT/ DEL : REPLY ]
    • 남자 친구하고 같이 왔더라구요. 행우니님도 이런 심성 가진 아가씨와 배필 맺기를 바랍니다.

      2008.10.16 17:51 신고 [ ADDR : EDIT/ DEL ]
  3. 와...정말 따뜻한 분이네요..^^

    2008.10.16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 착한 분이군요. 왠지..부끄러운 과거가 떠오르네요..ㅜㅜ

    2008.10.16 21: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위엣분 댓글에 '절대동감'이요...ㅠ.ㅠ
    반성하겠습니다.ㅠ

    2008.10.17 00:57 [ ADDR : EDIT/ DEL : REPLY ]
  6. 2년전 저도 주차하던 중 차를 긁은 적이 있었지요. 유혹도 있었으나 과감히 전화를 했더랬습니다. 그랬더니 차주께서 더 고마워하시며 그냥 눈감아 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저도 그 날 쌩돈 나간다..하다 흐믓한 마음이 들었었지요. 아무튼 좋은 이웃을 두셔서 좋으시겠습니다. 작년에 이사온 이 후 저는 주차때문에 완전 죽을 맛입니다 ㅠ.ㅜ

    2008.10.17 10:17 [ ADDR : EDIT/ DEL : REPLY ]
    • 견적이 한국돈으로 2백만원... 쪽지 남기지 않고 줄행랑치고, 설상가상으로 확실한 목격자가 없다면 큰 일 날 번 했어요...

      2008.10.21 06:21 신고 [ ADDR : EDIT/ DEL ]
  7. 독일같은 경우는 저렇게 자진신고(?)를 하지 않으면 이웃이 신고를 한다고 하더군요..법정출두도 이웃이 자진해서 나가고요. 시민의식의 차이인데..지금 계신 곳과는 조금 다를 수도 있겠네요..

    2008.10.17 11:39 [ ADDR : EDIT/ DEL : REPLY ]